Home > 커뮤니티 > 피부관련기사
BBS

서울 청담점 "K-뷰티의 세계화" 선도하는 노영우 회장

등록일 : 2017-10-06 16:46:14 IP : 221.148.178.31 조회수 : 20 등록자 : 오라클
첨부파일 : (3)2017100501000130400007041.jpg 70.12KB
"K-뷰티의 세계화" 선도하는 노영우 회장


국내외 70개 지점 개설
"향후 오라클 네트워크 구축으로 브랜드 파워 더 키울 터"
공주 출신인 노영우 오라클 메디컬 그룹 회장이 `K-뷰티의 세계화`를 선도하고 있어 의료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공주사대부고와 충남대 의대를 나온 노 회장은 국내·외에 70여 곳의 오라클피부과 지점을 개설하며 세계적 메디컬 그룹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다.

첫 출발은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오라클 피부과`를 개설하면서 부터다. 

지난 2009년부터 중국에 진출을 필두로 현재 일본, 베트남, 대만, 필리핀에 오라클 피부과 지점을 오픈하며 미용 성형 분야의 `한류` 열풍을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

피부미용 분야의 `시장`이 큰 미국, 러시아, 중동, 인도 진출도 눈앞에 다가와 있다.

사드 정국에 한국기업과 병원들이 중국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
노영우 사진 
 
만, 오라클 그룹은 연태와 허창에 개원한 피부과가 손익분기점을 맞춰나가는 등 선전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피부 미용의 우수한 의술과 현지 사업 파트너와 상생 전략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노 회장은 오라클 피부과 브랜드와 함께 오라클코스메틱(메디컬 화장품), 텐텍(피부과 의료기기 제조), 더마몰(피부성형 포털), 텐소프트(피부성형전자차트 개발) 등 피부 미용 분야의 자회사를 통해 세계 최고의 코스메틱 메디컬 그룹을 만들어가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짜고 있다.

노 회장은 "향후 전 세계에 2000개의 오라클피부과네트워크를 두어 대한민국의 우수한 피부 미용 성형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며 "K-뷰티의 세계화를 주도하는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주영 기자 ojy8355@
목록으로

서울 청담점 서울 압구정점 서울 강변점 서울 대치점 서울 동대문점 서울 서울대입구점 서울 서초점
서울 송파 오금역점 서울 신촌점 서울 양재점 서울 연신내점 서울 잠실신천점 서울 화곡점 경기 오산역점
경기 남양주 장현점 경기 부천 중동점 경기 분당 서현점 경기 성남 종합시장점 경기 수원 인계점 인천 구월점 인천 검단점
경기 군포 산본점 대전 둔산점 대전 테크노점 충남 공주 산성점 충남 천안 신부점 충북 청주 북문로점 충남 서산점
아산터미널점 부산 서면점 부산 해운대점 대구점 전북 전주점 전남 광주점 전남 목포남악점
광주 상무지구점 충북 충주점 세종점 용인점

슬라이드 퀵메뉴 타이틀 페이지상단 바로가기